최근 포토로그


10/09/27 月 '패륜.. 엽기.." 親父 살해 19개월간 집에 보관 -세계일보 News

'패륜.. 엽기.." 親父 살해 19개월간 집에 보관



친아버지를 살해한 뒤 시신을 19개월간 집안 장롱에 숨겨 온 30대가 경찰에 검거됐다.
경기도 고양경찰서는 아버지를 목 졸라 살해한 뒤 시신을 숨긴 혐의(존속살해 등)로 이모(30.무직)씨를 붙잡아 조사중이라고 2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2009년 2월 고양시내 자신의 집에서 아버지(63.무직)가 술주정을 부린다는 이유로 수차례 때린 뒤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이씨는 평소에도 아버지가 술주정을 부리면 폭행했으며, 당시 아버지가 숨지자 시신을 김장용 비닐로 50여겹이나 감싼 뒤 테이프로 밀봉해 작은방 장롱에 감춘 것으로 드러났다.
또 이씨는 초등학교 저학년 수준의 지능을 가진 누나(32)와 함께 살아 아버지의 실종에 대해 의심받지 않았다고 경찰은 전했다.
그러나 이씨는 추석을 맞아 집에 온 친척이 아버지 이씨가 수개월째 보이지 않는 데다 집안에서 이상한 냄새가 나는 점을 수상히 여기고 경찰에 신고해 19개월만인 26일 검거됐다.
경찰은 이씨에 대한 수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엽기살인의 정석 시체 집에 몇달씩 방치해두기 ㅋㅋㅋㅋㅋㅋ 아니;; 내가 다 싫어
서 안 치우고는 못있을텐데 냄새나서;; 거기 계속 살아서 익숙해진건가?? ㅋㅋㅋ
ㅋㅋㅋ 아님 ㅋㅋㅋㅋ 장롱에 처박아두고 ㅋㅋㅋㅋㅋ 그냥 잊어먹은건가?





기사출처- http://www.segye.com/Articles/News/Society/Article.asp?aid=20100927000497&ctg1=01&ctg2=00&subctg1=01&subctg2=00&cid=0101080100000

10/09/27 月 中교수 15년간 10명과 부적절관계 ‘섹스일기’ 파문 -문화일보 News

中교수 15년간 10명과 부적절관계 ‘섹스일기’ 파문



중국의 한 대학 교수가 지난 15년간 10여명의 여성과 부적절한 관계를 유지하면서 작성했다는 ‘섹스 일기’가 인터넷에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다.
‘정의의 검’이라는 누리꾼이 지난 22일 중국의 인터넷 토론 사이트 ‘천애논단(天涯論壇)’에 톈진(天津)의 모 대학에 재직 중인 이(李)모 교수가 작성했다는 ‘섹스 일기’를 공개한 뒤 인터넷을 통해 급속히 확산되고 있다고 신민망(新民網) 등 중국 언론이 27일 보도했다
이 누리꾼은 이 교수가 1995년부터 지금까지 15년간 여러 명의 여대생을 비롯해 10여명의 여성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어 왔으며 이를 일기 형식으로 꼼꼼히 기록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교수가 작성한 일기 가운데 일부를 찍은 33장의 사진을 증거로 공개했다. 이 누리꾼이 공개한 일기는 이 교수가 자신의 집과 호텔 등을 전전하며 가진 여성들과의 부적절한 관계를 적나라하게 묘사하고 있으며 이 때문에 부인과 이혼한 뒤 계속 동거하면서 잦은 마찰을 빚었던 내용도 담고 있다
.




부, 부럽다!! 일기를ㅋㅋㅋㅋㅋㅋ 쓸정도로 많은건가!! 대륙의 교수는 일기도 스케일 크게 쓰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나, 나도 좀!!




기사출처- 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10092701032432307002&w=nv

10/09/27 月 30대 취업준비생, 어머니 꾸중들은 뒤 추락사 -문화일보 News

30대 취업준비생, 어머니 꾸중들은 뒤 추락사



26일 오후 6시 50분쯤 목포시 상동 한 아파트 15층 옥상에서 서모(31)씨가 1층으로 떨어져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취업준비생이던 서씨는 어머니에게 컴퓨터만 한다고 꾸중을 들은 뒤 운동하러 간다며 집을 나갔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서씨가 어머니와 싸운 뒤 자신의 처지를 비관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30대취업준비생...

아...............................................  ㅠㅠ




기사출처- 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100927MW084340461574&w=nv

10/09/27 月 “1명이 50대씩” 6명에 맞아죽은 지적장애女 -동아 News

“1명이 50대씩” 6명에 맞아죽은 지적장애女


성폭행 소문 퍼뜨려” 비장애인이 집단폭행 주도지적장애인 친구 3명도 가담…
3시간 동안 구타

지적장애 여성을 3시간 동안 마구 때려 숨지게 한 20대 남성 3명과 지적장애인 3명 등 일당 6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마포구 합정동 양화대교 북단 근처 풀밭에서 지적장애 2급인 김모 씨(23·여)를 돌아가며 때린 뒤 방치한 혐의(상해치사)로 주유소 직원 이모 씨(21) 등 6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전과 6범인 이 씨는 평소 알고 지내던 피해자 김 씨가 자신에게 성폭행당해 임신했다는 소문을 퍼뜨리고 있다는 얘기를 듣고 18일 오후 10시경 김 씨를 합정동 양화대교 북단으로 끌고 갔다. 이 씨는 평소 자주 어울리던 친구 2명, 지적장애인 3명과 함께 일반인의 눈에 띄지 않는 수풀 속 화단에서 3시간 동안 김 씨의 머리, 배, 다리 등을 마구 때렸고 김 씨는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다. 김 씨는 다음 날인 19일 오전 6시 45분경 운동을 하러 나온 시민에게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23일 결국 숨졌다.
경찰은 이 씨 등이 자신들의 범행이 드러나는 것을 피하기 위해 구체적인 폭행 방법까지 의논했다고 밝혔다. “한 명이 50대씩 돌아가며 때리는데, 각목을 쓰면 중한 처벌을 받는다. 지문을 남기지 말아야 한다”며 도구를 사용하지 않고 맨손으로 때리거나 압박붕대를 손에 감고 때렸다는 것. 이들은 김 씨가 숨지지 않도록 “하체만 때린다”는 규칙까지 정했지만 집단폭행이 격해지면서 온몸을 때려 결국 김 씨가 정신을 잃고 쓰러지자 아무런 조치도 하지 않고 그대로 방치한 채 현장을 떠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씨 등은 장애인에게 직업기술 등을 가르치는 장애인복지관에서 알게 된 사이로 함께 노래방, 찜질방 등을 전전하며 떠돌이 생활을 해왔다고 경찰은 전했다. 피해자 김 씨는 2주 전 가출한 뒤 이들 일행과 합류해 지내왔다.
경찰은 폭행을 주도한 이 씨와 박모 씨(22·무직)를 23일 구속했으며, 추가로 검거한 김모 씨(21·카페 종업원)에 대해서는 26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폭행에 가담한 지적장애인 3명은 불구속 입건했다.





한사람이 50....;; 보신탕 해먹을 누렁이도 그렇겐 안패는데...
6 X 50 이면 300대... 저것들도 1인당 300대씩 파이프로 후려야...


기사출처- http://news.donga.com/Society/3/03/20100927/31415383/1

10/09/27 月 “동영상 한편에 50~60만원”…포르노 찍는 청소년들 -동아 News

용돈 벌려 10대들이 찍고 출연… 성인 사이트-학교서 ‘음란 거

래’



가출청소년 김영신(가명·14) 군은 지난해 말 평소 알고 지내던 동네 누나 이지혜(가명·당시 19세) 씨의 호출로 경기 양평군의 한 모텔방에 들어섰다가 잊지 못할 경험을 했다. 이 씨가 김 군에게 카메라를 맡기며 음란 동영상을 촬영하라고 한 것. 이미 방안에는 고등학생으로 보이는 두 명의 남자가 미리 와 있었다. 처음엔 머뭇거렸던 김 군은 돈을 주겠다는 이 씨 말에 카메라를 들었다. 그가 촬영한 음란물은 성인사이트 업자에게 60만 원에 팔렸다. 김 군과 이 씨를 포함한 4명은 15만 원씩 나눠가졌다. 이후에도 김 군은 모텔방과 자취방에서 세 사람과 함께 음란물 두 편을 더 찍어 한 달 동안 150여만 원을 벌었다. 김 군은 “처음 모텔에 들어갔을 때는 그런 목적인 줄 정말 몰랐지만 가출할 때 갖고 나온 돈이 다 떨어져 어쩔 수 없었다”면서 “형들이 누나(이 씨) 얼굴에 모자이크를 하지 않아 아직도 웹사이트에서는 그 동영상을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김 군은 “누나가 동영상을 지워보려고 했지만 웹하드에서 퍼져나가는 걸 막을 도리가 없었다”며 “그 뒤 누나와 소식이 끊겼는데 얼마 전 유흥업소에서 일하고 있다는 소식을 들었다”고 했다.

○ 청소년 자체 제작 음란물 확산

동아일보 취재 결과 청소년이 직접 출연해 성관계를 맺는 동영상이 가출 청소년을 중심으로 만들어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동영상은 온라인이나 학교 등에서 공공연하게 거래되고 있다. 용돈을 벌기 위해 카메라나 휴대전화로 자체 제작한 음란 동영상을 성인사이트에 판매하거나 친구들에게 CD로 판다는 것이 가출 청소년들의 공공연한 증언이었다.
가출 청소년 가운데 음란 동영상을 찍어본 경험이 있다는 청소년의 대다수가 유통경로로 성인사이트를 지목했다. 이들 업체에 20∼30분 분량의 동영상 한 편을 팔면 50만∼60만 원을 쥘 수 있다. 박용찬(가명·18) 군은 “가출 여학생들이 ‘키스방’ 같은 곳에서 일을 하다 보면 알음알음 성인사이트 관계자들의 연락처를 알게 된다”며 “한 번 거래를 하게 되면 다음부터는 업체에서 먼저 연락이 오기도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음란물은 온라인을 통해 무차별적으로 확산되고 쉽게 사라지지 않는다는 점에서 출연한 청소년들에게 평생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줄 수밖에 없다. 서울 동대문구에서 만난 가출 청소년 이찬영(가명·17) 군은 “중학교 시절 같은 반 여자 애는 자신이 찍었던 동영상이 2년이 지나 친구들에게 발견되자 결국 전학을 갔다”고 귀띔했다. 이 군은 “한 번 찍어 올리면 그 동영상은 영원히 온라인상에 남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 경찰, 음란물 유포 사이트 처벌 강화

3일부터 아동·청소년 음란물 유통을 집중 단속하고 있는 경찰청은 아동·청소년 음란물 제작·유포자 외에 음란물이 게시된 웹하드나 개인 간(P2P) 파일공유 사이트 운영자에게도 아동청소년성보호법을 적용키로 하는 등 처벌을 강화하기로 했다. 그동안 경찰은 아동·청소년 음란물 제작자 또는 유포자에게만 이 조항을 적용해왔다.
경찰 관계자는 “웹사이트 운영자가 아동·청소년 음란물이 자신의 사이트에 올라온 것을 알고 있으면서도 그대로 방치하는 행위에 대해 아동청소년보호법상 음란물 ‘소지’ 혐의를 적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 아니 이럴수가;; 직 접 찍 은 따끈 따끈한 영상을 구할 수 있는 마켓이 학교 내에 차려져 있다는 것인가??!!! 이런 천국... 허얼 왜 우리학교엔 없었지;; 아니 있었는데 모르는 건가.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P2P사이트 막히면 야동은?? ㅠㅠ 어린애들 상대로 돈으로 현혹식혀서 찍는 정신병자들이나 골라서 처벌하지 보는 우리들이 죄인가;; P2P사이트나 프로그램 막힐때마다 얼마나 빡치는데... 허나...

토 렌 트 ㅋ


COOL




기사출처- http://news.donga.com/Society/3/03/20100927/31415343/1

1 2 3